안목해변 커피 거리, 요즘 트렌트를 가장 잘 파악한 휴식과 힐링의 장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문화

안목해변 커피 거리, 요즘 트렌트를 가장 잘 파악한 휴식과 힐링의 장소

커피를 마시는 것이 아닌, 커피를 즐길 줄 아는 사람들이 모인 이곳 강릉 안목해변 커피거리

1.jpg

강릉 안목해변 커피거리.


(국민문화신문) 정예원 기자= 강원도 강릉시에 위치한 안목해변 커피 거리는 2000년대 초반부터 유명 카페가 들어서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고, 지금은 강릉 여행의 필수코스로 자리매김했다.

 

양을 더 중시했던 과거와 달리, 요새는 맛과 분위기를 잡아야 사람들의 주목을 끌 수 있다. 오션뷰, 시티뷰와 같은 미적 기준을 중시하며 사람들의 가치관과 생각은 힐링과 휴식으로 변했다.

 

강릉은 커피의 명소로도 잘 알려져 있다. 강원 동해안 지역 커피 전문점 중 약 45%가 강릉에 몰려 있다고 하니 규모를 짐작할 수 있다.

 

강릉 안목해변은 남대천 하구 반대편 남항진에서 송정 마을로 가는 길목이라는 뜻을 지닌다. 원래는 ‘앞목’이었던 것이 일제시대 일본인들이 발음하기가 어려워 ‘안목’으로 부르던 것이 지금까지 이어져 내려왔다.

 

우리나라 힐링 해변 1위에 선정된 안목해변이 커피로 유명해진 것은 30여 년 전, 자판기 시절부터였다.

 

1980년대의 안목해변에는 횟집과 포장마차가 주를 이뤘으며, 상점마다 커피 자판기가 설치되어 있었다. 자판기마다 주인이 달랐던 탓에 커피 맛도 달랐는데, 해변으로 데이트를 온 강릉의 커플들 사이에서 이곳의 자판기 커피가 조금씩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강릉은 예부터 강원도 내에서도 물맛이 좋기로 유명했다. 물을 마시고 난 후 지저분한 잔 맛이 없어서인지 차 문화가 발달 됐다. 안목해변의 커피 거리 조성은 이러한 강릉의 물맛과도 깊은 관련이 있다.

 

물맛이 좋고, 예쁜 바다를 가진 강릉에 커피 명장들이 하나둘 카페를 열기 시작했다. 지금은 횟집보다 커피집이 더 많을 정도로 카페들이 생겨났다.

 

안목해변 커피 거리는 이름에 걸맞게 해변을 따라 수많은 카페들이 줄지어 서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저마다의 독특한 감성과 이름, 그리고 디자인을 자랑하고 있었다. 꼭 커피를 즐기지 않더라도 이러한 카페를 돌아다니고 사진을 찍은 것 또한 즐거운 추억이 될 것 같다.

 

프랜차이즈 카페도 이미 많이 자리하고 있다. 실제 커피 거리에는 스타벅스와 파스쿠치 등 다양한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이 입점해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커피와 함께 여유를 즐기는 모습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강릉 커피거리의 매력 중 하나는 바로 ‘해변이 인접한 곳이라는 점이다. 아름다운 바다전망을 보며 커피 맛을 즐기기 좋은 카페 하나를 소개하고자 한다.

 

4.jpg

보사노바 강릉 본점. 

3.jpg

보사노바를 다녀간 인플루언서 싸인들. 

 

강릉 안목해변의 카페거리에서 멋진 바다전망으로 잘 알려진 ‘보사노바’는 매장에서 직접 로스팅을 하는 원두로 내린 커피를 맛볼 수 있는 로스터리 카페이다.

 

‘새로운 경향’이라는 뜻의 포르투갈 단어 보사노바는 커피의 새로운 경향, 새로운 물결을 지향한다.

 

5.jpg

보사노바의 루프탑.

 

보사노바는 5층 규모의 웅장한 건물에 천혜의 오션뷰를 감상할 수 있으며, 최초의 루프탑을 보유한 곳이다.

 

이곳은 강릉 본점에 2015년 8월 처음 오픈해 속초점, 영등포 문래점, 서울 잠실점 까지 오픈해 많은 커피러버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보사노바에서는 다양한 산지에서 계절별로 가장 좋은 원두를 이용한 핸드드립 커피가 가장 인기다. 매일 정해지는 ‘오늘의 커피’는 최고급 드립커피를 5,000원의 가격에 제공한다.

 

든든하게 먹을 수 있는 네 가지 종류의 크로크무슈를 비롯해 크로아상과 티라미수, 쿠키, 케이크 등 달콤한 디저트도 매장의 베이커리룸에서 직접 만든다.

 

‘보사노바’는 어린 아이를 동반한 이들이 머무를 수 있는 좌식 룸과 단체가 와도 여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대형 룸 및 노트북 작업을 위한 룸도 따로 마련해두고 있다.

 

2.jpg

보사노바 내부모습.

7.jpg

보사노바 내부모습.

 

1층에 있는 계단식 의자는 ‘보사노바’의 넓은 공간을 잘 활용한 것으로 재미있는 분위기를 연출한다.

 

또한, 루프탑과 센스있는 인테리어 구조는 인스타 감성샷과 인생샷을 남기기에 부족함이 없다.

 

실제 찬 바람과 기온으로 인해 카페에서 밖에 나오지 않을 정도라 생각되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커피를 손에 들고 해변을 거닐면서 여유를 부리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코로나 19로 답답한 마음, 도시에서 벗어나 커피 냄새와 함께 휴식을 취해보는 건 어떨까. 멋진 바다전망과 함께 마시는 커피의 맛은 또 다른 추억과 기록으로 남아 새로운 기분을 선사해줄지도 모른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